언론보도
언론으로 만나는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제목 [재단보도][19.04.30] 농촌 맞춤형 자살예방프로그램으로 충남 홍성 생명사랑 공감대 확산
조회 752 작성일 2019-04-30
첨부파일

생명보험재단, 충남 홍성 764가구에 농약안전보관함 보급

농촌 맞춤형 자살예방프로그램으로 충남 홍성 생명사랑 공감대 확산

 

 

▪ 충청남도 홍성군 764가구에 농약안전보관함 보급 및 정신건강 의료비 지원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2019.04.30]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사장 이종서, 이하 생명보험재단)30() 충청남도 홍성군에서 개최된 생명사랑결의대회 및 제4회 건강체험 한마당행사에서 농약 음독자살 예방을 위해 764가구에 농약안전보관함을 전달하는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김석환 홍성군수, 조경연 생명보험재단 상임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으며, 생명존중을 약속하는 생명사랑 결의대회 선언문낭독과 함께 생명지킴이위촉식도 함께 진행되었다.

 

통계청에 따르면 충청남도 홍성군의 인구 십만 명당 자살률은 2017년 기준 39명으로 전국 평균인 24.3명보다 높으며 농약음독으로 인한 자살률 또한 18%로 전국 6.7%에 비해 3배 가까이 높다. 특히 충남지역은 65세 이상 노인자살률이 68.3명에 이르며 전국 2위를 기록해 농약으로부터의 물리적인 차단과 함께 노인층을 위한 생명존중 자살예방프로그램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생명보험재단은 충남 홍성을 농약안전보관함 보급 지역으로 선정했으며, 5월 중순까지 충남 금산, 충북 보은, 영동 등 체계적인 농약관리가 필요한 16개 시군 총 8,800가구에 농약안전보관함을 보급할 예정이다.

 

생명보험재단은 홍성군이 개최한 생명사랑 결의대회에서 생명을 존중하고 자살을 예방하는 건강도시 홍성의 각오를 다지는 자리를 함께했으며, 마을 이장 및 부녀회장을 생명사랑지킴이로 임명해 농약안전보관함 사용을 모니터링하고 우울감을 보이는 주민을 사전에 발굴할 수 있도록 지역 맞춤형 자살예방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또한 지역정신건강센터와 연계해 자살 고위험군 지역주민을 밀착 관리하고 정신 건강 의료비를 지원하는 등 지역사회 전반에 걸쳐 다각적인 노인자살 예방프로그램을 전개할 예정이다.

 

생명보험재단 조경연 상임이사는 농약을 이용한 충동적인 자살을 예방하고 지역 주민들의 정신 건강을 증진시킴으로써 안전하고 행복한 충남 홍성을 만들고자 한다생명존중문화 확산 및 자살률 제고를 위해 충남 홍성군 지자체와 지역 주민들이 다 함께 힘을 합쳐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생명보험재단은 2007년 삼성생명, 교보생명, 한화생명 등 20개 생명보험회사들의 공동 협약에 의해 설립된 공익법인으로 고령화극복 지원사업, 저출산해소 지원사업, 생명존중 지원사업, 자살예방 지원사업 등 4대 목적사업을 통해 우리 사회의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다양한 특화사업을 전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