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언론으로 만나는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제목 [재단보도] 국가를 위해 헌신한 순직 경찰관을 지원합니다!
조회 3863 작성일 2011-06-29
첨부파일

생명보험재단, 경찰청과 사회적의인 지원협약

 

국가를 위해 헌신한 순직 경찰관을 지원합니다!

 

 □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하 생명보험재단)은 경찰청과 6월 27일 사회적의인지원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여 공무 중 순직한 경찰관 가정에 1억원 규모의 지원금을 전달한다.

 

□ 국가적 대형행사가 늘고 경비, 교통 등의 치안수요가 많아지면서 경찰공무원의 사고율은 높아만 가고 있으나 그에 대한 적절한 처우나 보상은 아직 부족하다. 

    

2010년, 경찰청의 자료에 따르면, ‘06년 1,399명이었던 부상 경찰관은 ‘10년

1,720명으로 5년 사이 321명 늘었다. 지난 5년간 순직한 경찰관은 76명, 부상

경찰관은 7,546명으로 하루 평균 20명이 죽거나 다치고 있는 셈이다.

 

순직 원인으로는 과로가 46%로 가장 많았고, 교통사고(37%), 안전사고(9%)

등이 뒤를 이었으며, 부상은 안전사고(40%), 범인에 의한 상해(29%),

교통사고(23%) 순으로 나타났다.

선진국은 경찰의 업무특성을 반영하여 일반 공무원보다 최고 132% 높은

보수를 주고 있고(한국:약4%, 일본:최고47%, 미국:최고119%,

영국:최고132%), 본급 외에 각종 위험수당도 책정되어 있다.

경찰청도 근무여건을 개선하고 보수 및 복리후생을 현실화해 나가고 있지만,

선진국에 비해 한국 경찰공무원의 복지는 아직까지 걸음마 단계이다. 그렇기에

국가를 위해 헌신한 순직 ․ 공상 경찰관과 그 가족들에게는 민간 기관의

관심과 지원도 절실한 상황이다.  

 

□ 경찰청 박천화 경무국장은 “생명보험재단의 지원금은 목숨을 바쳐

국민을 위해 봉사하는 10만 경찰관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으며,

생명보험재단 정봉은 상무도 "이번 지원이 순직 경찰관 유가족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생명보험재단은 순직하거나 공무 중 부상을 입은 경찰을 위해 지난 2009년

부터 총 2.5억원의 지원금을 경찰청에 전달했고, 이와 함께 소방공무원

(48名, 3億)과 일반인(13名, 약2億)을 위한 사회적의인 지원 사업도 함께

펼치고 있다.